'6회 10득점' 폭발한 토론토 타선 류현진 패전 막았다

류현진 8일 뉴욕 양키스 상대한 홈경기서 5이닝 5실점
4회까지 솔로홈런 3방 허용…5실점은 시즌 최다 타이
토론토, 3점차 뒤진 6회말 10득점…류현진 패전 모면
류현진, 양키스전 통산 2패 평균자책점 8.80 약세

메이저리그 토론토 류현진 (사진=연합뉴스)

토론토 블루제이스의 에이스 류현진(33)은 뉴욕 양키스의 벽을 넘지 못했다. 하지만 토론토 타자들은 한 이닝에 10득점을 몰아치는 폭발력을 발휘하며 상대 마운드를 초토화시켰다. 류현진은 타선의 지원에 힘입어 패전을 면했다.

류현진은 8일(한국시간) 미국 버펄로 살렌필드에서 열린 2020시즌 메이저리그 뉴욕 양키스와의 홈경기에 선발 등판해 솔로홈런 3방을 허용하는 등 5이닝 6피안타 2볼넷 5탈삼진 5실점으로 부진했다.

류현진은 1회초 1사 후 루크 보이트와 애런 힉스에게 연속타자 솔로홈런을 맞으며 불안하게 출발했다.

토론토 타선은 곧바로 2대2 동점을 만들었지만 류현진은 4회초 미겔 안두하에게 솔로포를 허용했고 5회초에는 클린트 프레지어에게 2타점 적시타를 얻어맞았다.

류현진은 전반적으로 땅볼을 많이 유도했다. 하지만 그가 허용한 뜬공 타구는 중견수 방향으로 불어닥친 초속 7m 강풍을 타고 외야 멀리 날아갔다.

한 경기 5실점은 류현진의 올시즌 개인 최다 타이기록이다. 시즌 두번째 등판이었던 7월31일 워싱턴 원정에서 4⅓이닝 5실점을 기록한 바 있다.

시즌 평균자책점도 2.51에서 3.19로 치솟았다.

류현진은 2대5로 뒤진 6회초 수비를 앞두고 마운드에서 내려왔다. 시즌 4승 도전에 실패했고 2패를 기록할 위기에 몰렸다. 게다가 6회초 불펜이 1실점 하면서 점수차가 4점으로 벌어졌다.

하지만 토론토 타선의 응집력을 대단했다.

토론토는 6회말 공격에서 대거 10득점을 올려 단숨에 스코어를 12대6으로 뒤집었다.

양키스는 실책에 발목이 잡혔다. 산티아고 에스피날이 1사 만루에서 때린 평범한 1루 앞 땅볼을 양키스 1루수 루크 보이트가 제대로 잡지 못하고 앞으로 흘렸다.

1점을 만회한 토론토는 블라디미르 게레로 주니어의 2타점 적시타로 스코어를 5대6으로 좁혔다.

이어 구리엘 주니어가 동점 적시타를 때렸고 계속된 1사 만루에서 트래비스 쇼가 역전 2타점 적시타를 날렸다.

포수 대니 잰슨은 결정타를 날렸다. 만루홈런을 쏘아올려 빅이닝의 대미를 장식했다. 경기 내내 류현진-잰슨 배터리를 괴롭혔던 바람은 이번만큼은 토론토의 편이었다.

토론토가 양키스에 12대7 역전승을 거두면서 류현진은 패전을 면했고 승패없이 경기를 마무리했다.

토론토는 올시즌 류현진이 선발 등판한 9경기에서 7승2패를 기록했다

류현진은 팀 승리로 한숨을 돌릴 수 있었지만 양키스에 약한 징크스에서 벗어나야 한다는 과제를 떠안았다.

양키스는 지안카를로 스탠튼과 애런 저지 등 주축 거포들이 부상으로 빠졌지만 류현진은 그들을 압도하지 못했다. 양키스는 토론토와 같은 아메리칸리그 동부지구 소속으로 앞으로 수차례 맞대결을 펼쳐야 하는 팀이다.

류현진은 양키스를 상대로 통산 3경기에 등판해 승리없이 2패 평균자책점 8.80을 기록했다. 총 15⅓이닝동안 15자책점을 기록했고 무려 7개의 홈런을 허용했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