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경미·윤형빈 둘째 가졌다…"임신 6개월 차"

정경미 7일 라디오 방송에서 직접 임신 소식 알려
태명은 '쑥쑥이'…"축하해주셔서 감사하다" 소감

정경미. (사진=정경미 SNS 캡처)
개그맨 정경미·윤형빈 부부가 둘째를 임신했다.

정경미는 7일 방송된 MBC 표준FM '박준형, 정경미의 2시만세'에서 임신 소식을 직접 알렸다.

정경미는 이날 방송에서 둘째 태명이 '쑥쑥이'라고 전하면서 "안정기가 지나면 말해야지, 요즘 어려운 시기라 괜찮아지면 말해야지 하다 보니 시간이 흘렀다. 임신 6개월"이라고 밝혔다.

이어 "배가 많이 나왔다. 지금도 자기 얘기한다고 꾸물꾸물하고 있다. 라디오에서 눈치챈 분이 정말 많더라. 축하해주셔서 감사하다"고 덧붙였다.

2013년 결혼한 정경미·윤형빈 부부는 이듬해인 2014년 첫째 아들을 얻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