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화설 시달린 함소원 "힘들지만 이 또한 지나갈 일"

SNS에 누리꾼 상담해주며 솔직하게 자기 이야기 털어놔
"외롭고 힘들지만 나만의 길 간다…몇 년 후 내 생각하며 웃음"
불화설·하차설과 절묘하게 엮여 팬들 응원 봇물

(사진=함소원 SNS 캡처)
남편 진화와의 불화설에 몸살을 앓고 있는 배우 함소원이 SNS를 통해 자신의 심경을 간접적으로 전했다.

함소원은 7일 자신의 SNS에 한 누리꾼이 보낸 상담 메시지에 대한 답장을 게시했다.

그는 "괜찮다"라며 "상담해달라고 하셔서 한 말씀 올리고 잔다. 점점 다양한 상담을 해주신다"고 말문을 열었다.

함소원은 답장을 통해 "오래 살지는 않았지만 인생 뒤돌아보면 안 힘든 날보다 힘든 날이 더 많았다. 안 고생한 날보다 고생한 날이 더 많았다. 평탄하게 지낸 날보다 고민하고 좌절하고 긴 밤을 고민으로 뜬 눈으로 지샌 날이 더 많았다. 칭찬보단 욕을 더 많이 먹었고 잘한다는 소리보단 넌 왜 그러냐는 소리를 더 많이 들었다"면서 자신이 겪은 난관을 솔직하게 전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꿋꿋이 '자신의 길'을 선택해 나아가겠다는 포부를 내비쳤다.

함소원은 "누구나 다 가는 길을, 뻔한 길을 선택할 수 있었지만, 외롭고 힘들지만 저는 나만의 길을 가고 있다"며 "가끔 나도 무섭지만 지금 또한 내 오른손을 심장에 가져다 대고 말한다. 괜찮다고, 별일 아니라고, 이 일도 지나갈 일이라고. 힘들어도 지나고 나면 그때가 더 생각나는 법이다. 그래서 전 생각할 일, 추억할 일이 많다"라고 이야기했다.

마지막으로 함소원은 "오늘은 힘들었는데 아마도 몇 년 후의 저를 생각하며 웃고 있다"고 누리꾼을 다독였다.

최근 함소원이 처한 상황과 해당 글 내용이 절묘하게 엮어 SNS에는 팬들의 격려와 응원이 쏟아지고 있다.

함소원은 최근 남편 진화와의 불화로 인해 TV조선 예능프로그램 '아내의 맛'을 하차한다는 소문에 휩싸여 곤욕을 치렀다. 이에 '아내의 맛' 측은 "두 사람 하차는 사실이 아니며 여러 커플이 참여하고 있어 순차적으로 방송이 나가는 중"이라고 관련 내용에 선을 그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