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탄소년단 빌보드 핫100 1위→경제효과 1조7천억원

문체부-문광연 분석 결과…해외 관광객 유치·현장 콘서트 제외
방탄소년단·영화 '기생충'에 2020 글로벌 혁신지수도 1단계 상승
박양우 장관 "방탄소년단 성과 숫자 넘어서…대한민국의 자긍심"

(사진=빅히트 엔터테인먼트 제공)
문화체육관광부(장관 박양우·이하 문체부)가 지난 1일 방탄소년단 신곡 '다이너마이트'의 빌보드 '핫(HOT) 100 차트' 1위에 따른 경제적 파급 효과를 분석한 결과, 그 규모는 1조 7천억 원에 이를 것으로 추산됐다.

이번 추산치는 문체부와 한국문화관광연구원 문화산업연구센터가 방탄소년단 소속사인 빅히트 엔터테인먼트의 매출 규모, 한국은행 투입산출표, 관세청 수출입 무역통계, '구글 트렌드' 검색량 등을 종합해 '다이너마이트'의 경제적 효과를 분석한 것이다.

분석 결과에 따르면, 이번 '다이너마이트'로 인한 직접적 매출 규모는 2457억 원, 이와 관련된 화장품, 식료품, 의류 등 연관 소비재 수출 증가 규모는 3717억 원으로 추산됐다. 이 같은 수익에 대한 산업 연관 효과를 보면, 생산 유발 효과는 1조 2324억 원, 부가가치 유발 효과는 4801억 원, 고용 유발 효과는 총 7928명에 이르는 것으로 추산됐다.

해당 분석 결과는 최근까지 코로나19로 인해 해외 이동이 제한되고 현장 콘서트 등이 전혀 이루어지지 못하는 현실을 감안해 외국인 관광객 유치에 따른 효과 부문을 제외한 결과이다.

직접적 매출 규모를 산정하는 과정에서도 현장 콘서트가 불가능한 현실을 감안해 순회공연 매출액을 제외하고 온라인 콘서트 매출액을 적용하는 등, 현실을 반영하고자 했다.

향후 이러한 부분을 포함하고 국가 이미지, 국가 브랜드 등의 상향에 따른 상승효과를 추가 고려하면 경제적 파급 효과는 더욱 높아질 것으로 예상된다.

방탄소년단, 영화 '기생충' 등 한류 콘텐츠 산업의 괄목할만한 성장에 힘입어 국제지수도 상승했다. 지난 9월 2일 유엔(UN) 산하 세계지식재산기구(WIPO)가 발표한 2020 글로벌 혁신지수(GII·Global Innovation Index)에서 우리나라는 지난해 대비 1단계 상승한 10위를 기록했다.

지수를 발표하기 시작한 2007년 이래 첫 10위권 진입이며, 8위를 차지한 싱가포르와 함께 아시아 국가에서는 두 번째로 높은 순위이다.

이런 결과는 특히 문화산업 성과와 관련된 '창의적 상품과 서비스 지수'가 작년 42위에서 올해 19위로, 23단계 상승한 점이 크게 영향을 미친 것으로 파악된다. 세부적으로는 '영화 제작'이 22위에서 13위로 큰 폭 상승했고, '문화·창의서비스 수출'은 54위에서 53위, '엔터테인먼트 및 미디어 시장'은 19위에서 18위, '창의적 제품의 수출'은 16위에서 14위로 각각 상승했다.

문체부 박양우 장관은 "이번 분석은 방탄소년단이 이룬 성과가 경제적으로도 그 파급 효과가 막대하다는 것을 보여주기 위해 진행했는데 그들이 이룬 성과는 이 숫자를 훨씬 넘어섰다"라며 "그들의 음악은 코로나19로 고통 받고 있는 전 세계인들에게 일종의 치유제가 되었고, 다시 한번 대한민국의 문화적 자긍심이 됐다"라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