염경엽 SK 감독, 복귀 5일 만에 건강 악화로 다시 병원행

SK 염경엽 감독 (사진=연합뉴스)

프로야구 SK 와이번스의 염경엽 감독이 건강 이상으로 다시 지휘봉을 내려놓았다.

염경엽 감독은 6일 오후 서울 잠실구장에서 열리는 KBO 리그 두산 베어스와의 경기를 앞두고 건강 악화 때문에 서울 중앙대 병원 응급실로 이송됐다.

염경엽 감독은 이날 잠실구장에 나왔지만 경기를 이끌지 못할 정도로 몸 상태가 좋지 않아 지휘봉을 박경완 수석코치에게 넘기고 병원으로 이동했다.

염경엽 감독은 지난 6월25일 두산과의 경기 도중 갑자기 쓰러져 병원으로 후송됐다. 부진한 팀 성적에 따른 극심한 스트레스가 원인이었다.

이후 치료를 받으며 휴식을 취했던 염경엽 감독은 지난 1일 복귀했지만 5일 만에 다시 병원을 찾게 됐다.

염경엽 감독이 언제 다시 복귀할 수 있을지는 미지수다. SK는 현재 9위에 머물러 있고 최근 8연패 수렁에 빠져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