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깜짝 우승' 차상현 감독 "나도 놀랐다, 흥국생명 더 강해질 것"

"어우흥? 어차피 경기는 사람이 하는 것"

흥국생명의 2020 제천·MG새마을금고컵 프로배구대회 여자부 무실세트 우승을 저지한 차상현 GS칼텍스 감독은 2020~2021시즌 정규리그에서 더 강해진 흥국생명의 모습을 예상했다.(사진=한국배구연맹)
남자 프로배구 한국전력의 정상 등극에 이어 여자부에서도 모두의 예상을 뒤집는 결과가 나왔다.

GS칼텍스가 우승 후보 0순위로 꼽히던 흥국생명을 잡아내고 이변의 주인공이 됐다.

GS칼텍스는 5일 충북 제천체육관에서 열린 2020 제천·MG새마을금고컵 프로배구대회 여자부 결승전에서 흥국생명을 3-0(25-23 28-26 25-23)으로 제압했다.

2017년 이후 3년 만에 정상에 오른 GS칼텍스는 여자부 역대 최다 컵대회 우승팀으로 이름을 올렸다.

'배구 여제' 김연경이 11년 만에 국내 무대로 복귀하면서 독주가 예상된다던 흥국생명을 꺾은 결과라서 더 놀랍다.

흥국생명을 완파하는 반란을 일으킨 차상현 GS칼텍스 감독은 경기 후 인터뷰에서 "선수들이 끝까지, 열심히 잘 싸워줬다"며 "어느 경기보다 이기고 싶어하는 눈빛과 행동을 봤다"고 말했다.

차 감독에게도 쉽게 믿기지 않은 결과였다.

그는 "나도 놀랐다. '우리 선수들이 이 정도 힘을 가지고 있구나'라고 느끼게 됐다. 조금만 더 강하게 훈련을 시킨다면 더 많은 가능성을 보여줄 수 있을 것 같다"며 웃었다.

GS칼텍스는 김연경, 이재영 등 흥국생명의 레프트 공격 비중이 절대적이라는 점을 간파하고 치밀하게 결승전을 준비했다.

국내 최장신 메레타 러츠(206㎝)와 더불어 센터진에 상대적으로 더 키가 큰 문명화(189㎝)를 먼저 투입해 김연경, 이재영을 집중적으로 마크하도록 했다.

결과는 기대 이상이었다. 흥국생명의 '창'을 봉쇄한 GS칼텍스는 강서브와 수비 조직력에서도 앞선 경기력으로 '대어'를 낚았다.

차 감독은 "상대는 레프트 점유율이 높은 팀"이라면서 "확실히 러츠의 블로킹 한 자리가 매우 큰 힘으로 작용했다. 우리 선수들이 수비를 정말 잘 버텨줬다. 고무적이었다"고 칭찬했다.

그는 "매 세트가 박빙이었다. 초반부터 흐름이 나쁘지 않았고, 수비 한 두 개만 잡아낸다면 충분히 이길 수 있을 것이란 생각을 했다. 결과적으로 이소영이 팀의 중심을 잡아줄 만한 경기력을 보여줬다. 모든 선수에게 고맙다"고 전했다.

이번 대회 최우수선수(MVP)를 차지한 강소휘를 향해서는 당근보다는 채찍을 꺼냈다.

차 감독은 "(강)소휘가 많이 성장했지만, 지도자의 입장에서 욕심은 끝이 없다"며 "지금보다 더 잘할 수 있는 선수다. 후위 공격이나 나쁜 볼에 대한 처리 능력 등을 기를 수 있도록 노력했으면 한다. 작년보다는 한 단계 올라선 것 같다"고 말했다.

차 감독은 비록 승리했지만 다가올 V리그에서 더 강해진 모습으로 돌아올 흥국생명을 경계했다.

차 감독은 "'어우흥(어차피 우승은 흥국생명)'이라는 말을 듣고 솔직히 기분 나쁘진 않았다"며 "흥국생명은 멤버가 정말 좋다. 하지만 배구는 사람이 하는 것이다. 경기하다 보면 위기 상황이 올 수 있고 컨디션이 떨어질 수도 있다"고 말했다.

그는 "그때 어떤 작전을 통해 한두 개를 막으면 세트가 넘어간다. 오늘은 다른 날보다 공략이 잘 됐던 것 같다"고 했다.

이어 그는 "리그 개막까지 한 달 정도 남았는데, 흥국생명은 분명 더 강해질 것"이라며 "잘 준비해서 한 번에 밀리지 않는 팀이 되겠다"고 말했다.

더 나아가 차 감독은 "배구인의 한 사람으로서 이 정도의 경기력을 보여준다면 김연경 선수도 건재한 상황에서 많은 팬이 배구를 즐기는 해가 되지 않을까 조심스럽게 생각한다"고 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