드웨인 존슨, 코로나19 확진…"점점 낫고 있어"

SNS에 직접 자신 포함한 아내와 두 딸 확진 소식 알려
"격리 수칙 지키고 일도 그만뒀지만 지인 통해 감염"
"그래도 우리 가족 거의 낫고 있어…마스크 써라" 당부

(사진=드웨인 존슨 SNS 캡처)
프로레슬러 출신 할리우드 배우 드웨인 존슨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이하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그는 3일(현지시간) 자신의 SNS에 자신을 포함해 아내와 두 딸이 코로나19 확진을 받았다고 밝혔다.

존슨은 "격리 수칙을 지켜왔고 일도 그만뒀지만 지인으로부터 감염됐다"며 "이번 일은 우리 가족과 내 자신이 견뎌야 하는 가장 도전적이고 어려운 일이다. 내 우선순위는 항상 내 가족을 보호하는 것이었기 때문"이라고 이야기했다.

다행히 존슨 가족의 상태는 점차 나아지고 있다.

존슨은 "나만 걸렸던 것이기를 바랐지만, 가족 모두가 확진됐다. 아찔했는데 그래도 우리 가족들은 거의 낫고 있다. 두 딸은 인후통이 며칠 가기도 했지만 이후 별다른 증상을 보이지 않았다"고 알렸다.

이어 "면역력을 높여라. 건강을 위해 헌신하고 마스크를 써라. 가족을 지켜라. 당신의 집이나 모임에 사람이 있는 것에 대해 엄격하라. 긍정적으로 생각해라. 그리고 네 동료를 보살펴라"라고 사람들에게 당부했다.

존슨은 미국 프로레슬링(WWE) 스타로 활동하다가 배우로 전향해 '분노의 질주' '주만지' 시리즈 등에 출연해 인기를 모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