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인보우 출신 노을, 굿럭엔터서 연기자 행보 박차

걸그룹 레인보우 출신 배우 노을 (사진=굿럭엔터테인먼트 제공)
걸그룹 레인보우 출신 노을이 새로운 소속사를 만나 본격적으로 배우 활동에 전념한다.

굿럭엔터테인먼트는 노을과 전속계약을 맺었다고 3일 밝혔다. 이어 "해외 네트워크와 인프라를 통해 노을이 앞으로 연기자로서 국내 및 해외에서 다양하게 활동을 펼칠 수 있도록 적극적으로 서포트할 예정이다"라고 전했다.

노을은 소속사를 통해 "열심히 준비하고 있는 만큼 이른 시일 내에 좋은 작품을 통해 연기자로 다양한 모습을 선보이겠다"라고 포부를 밝혔다.

2009년 7인조 걸그룹 레인보우로 데뷔한 노을은 드라마 '닥터 진'에 출연하며 연기 활동을 시작했고 2018년에는 웹드라마 '#좋맛탱 : 좋은 맛에 취하다'에 출연했다. 지난해에는 창작 뮤지컬 '싯다르타'에서 야소다라 역을 연기했다.

노을의 새 소속사 굿럭엔터테인먼트는 홍콩에 본사를 두고 중화권에서 엔터테인먼트 사업을 활발히 진행 중인 회사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