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로배구 현대 이승원-삼성 김형진, 세터 맞트레이드

김형진(왼쪽)과 이승원 (사진=한국배구연맹 제공)

남자 프로배구 현대캐피탈과 삼성화재가 세터 맞트레이드를 했다. 주인공은 이승원(27)과 김형진(25)이다.

현대캐피탈은 2일 "세터 이승원을 삼성화재에 내주고, 세터 김형진 선수을 받는 1대1 트레이드를 실시했다"고 밝혔다.

김형진은 2017-2018시즌 신인 드래프트 1라운드 4순위로 삼성화재에 입단해 매 시즌 30경기 이상을 소화하고 있다. 2017년 타이베이 하계유니버시아드 국가대표로 활약했다. 홍익대 재학시절인 2017년 주장으로 무패 우승을 이끌며 세터상을 받았다.

이승원은 2014-2015시즌 1라운드 6순위로 현대캐피탈에 합류했다. 2017-2018시즌 우승을 함께 했고 2018-2019시즌은 주전 세터로 우승을 이끌었다.

이번 트레이드는 양 팀 선수단에 변화를 주기 위해 진행됐다. 우승 경험이 있는 노련한 선수와 젊은 유망주의 수혈로 팀 분위기를 쇄신하는 것이 핵심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