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골 난타전 스타' 광주 펠리페, K리그1 18라운드 MVP

펠리페. (사진=한국프로축구연맹 제공)
10골이 터진 난타전의 주인공 펠리페(광주FC)가 K리그1 18라운드 MVP로 선정됐다.

한국프로축구연맹은 1일 "펠리페가 하나원큐 K리그1 2020 18라운드 MVP로 선정됐다"고 밝혔다.

펠리페는 지난 8월30일 6대4로 끝난 대구FC전에서 멀티골을 넣었다. 전반 23분 엄원상이 얻은 페널티킥을 성공해 1대1 동점을 만들었고, 3대2로 앞선 후반 17분에는 윌리안의 패스를 받아 추가 골을 터뜨렸다.

펠리페는 김지현(강원FC), 일류첸코(포항 스틸러스)와 함께 18라운드 베스트 11 공격수 부문에도 이름을 올렸다. 미드필더 부문에는 윌리안, 김민수(수원 삼성), 문선민(상주 상무), 이청용(울산 현대), 수비수 부문에는 권경원(상주), 아슐마토프(광주), 김기희(울산)가 자리했다. 18라운드 최고 골키퍼는 양형모(수원)였다.

K리그 한 경기 최다 타이 10골 난타전이 펼쳐진 광주-대구전은 18라운드 베스트 매치로, 6골을 넣고 이긴 광주는 베스트 팀으로 뽑혔다.

K리그2 17라운드 MVP는 이동률(제주 유나이티드)에게 돌아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