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국 면한 NBA PO…'농구황제' 마이클 조던의 역할 컸다

마이클 조던 (사진=연합뉴스)

"지금은 우리가 말을 해야 할 때가 아니라 선수들에게 귀를 기울여야 할 때다"

현역 시절 '농구 황제'로 불렸고 현재 샬럿 호네츠의 구단주를 맡고 있는 마이클 조던이 흑인에 대한 차별 논란 때문에 중단된 미국프로농구(NBA) 시즌 관련 구단주 대책 회의에서 남긴 말이다.

28일(한국시간) 미국 스포츠 전문 매체 ESPN에 따르면 마이클 조던은 구단주들이 시즌 중단 문제를 논의한 화상 회의에서 선수들의 입장을 대변하는 역할을 한 것으로 전해졌다.

NBA 플레이오프는 지난 27일 전격 중단됐다. 흑인 남성 제이컵 블레이크가 백인 경찰들에게 총격을 받은 사건의 여파였다. NBA에서 다수를 이루는 흑인 선수들은 과잉 진압이었다며 분노를 참지 못했다.

지난 27일 예정된 세 경기 중 첫 경기에서 밀워키 선수단이 출전을 거부하면서 NBA 플레이오프는 중단 사태에 이르렀다.

비무장 상태에서 총격을 받은 제이컵 블레이크 관련 사건은 밀워키와 가까운 미국 위스콘신주 커노샤에서 벌어져 밀워키 선수들이 받은 충격은 더욱 컸다.

타 구단 선수들도 이에 동참하면서 나머지 2경기 역시 취소됐다.

더 나아가 선수들은 시즌 보이콧 여부를 논의하기에 이르렀다. 초유의 사태에 당황한 구단주들은 대책 회의를 마련했다.

이 자리에서 '농구 황제'는 적극적으로 목소리를 냈다.

NBA 구단 대표 30명 중 유일한 흑인이자 누구보다 화려한 현역 시절을 보냈던 마이클 조던은 중재자로서 완벽한 존재였다.

조던은 먼저 선수협회 회장인 크리스 폴(오클라호마시티 썬더)에게 연락해 선수들의 목소리를 전해들었다. 선수들이 느낀 분노와 좌절감을 그대로 구단주들에게 전달했다.

플레이오프 보이콧 여부는 구단주들에게 민감할 수밖에 없는 이슈였다. 하지만 마이클 조던을 통해 선수들의 심정을 이해한 구단주들은 만장일치로 그들을 지지하겠다고 뜻을 모았다.

더불어 구단주들은 선수들이 시즌을 치르면서 차별에 반대하는 목소리를 보다 적극적으로 낼 수 있도록 방안을 마련하기로 했다.

(사진=연합뉴스)


선수들은 응답했다.

'올랜도 버블'에 모여있는 선수들은 28일 플레이오프 재개 여부를 놓고 자체 회의를 진행한 결과 잔여 일정을 소화하기로 결정했다.

LA 레이커스와 LA 클리퍼스가 시즌 참여를 포기할 수 있다는 보도가 나오면서 플레이오프 중단에 대한 우려가 커졌지만 모든 구단들이 정상적으로 시즌을 치르기로 뜻을 모았다.

28일로 예정된 3경기는 취소됐다. NBA 플레이오프는 빠르면 29일부터 잔여 일정을 소화할 예정이다.

NBA 선수들은 지난 7월말 코로나19로 인해 중단됐던 2019-2020시즌을 재개하면서 지난 5월 벌어진 흑인 남성 조지 플로이드의 사망 사건에 분노해 '흑인 생명은 소중하다(Black Lives Matter)'를 슬로건으로 앞세워 차별에 반대하는 목소리를 내고 있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