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V 동물농장 유튜브, 장애견 비하 논란에 영상 삭제+댓글 사과

지난 1일 올라온 '애니멀봐'의 호돌이 예고편 영상에서는 '뒷다리 파업' 등 장애견을 비하하는 자막이 나왔다. 또한 이찬종 이삭애견훈련소 소장의 훈련과 교정으로 멀쩡히 걷게 된 것처럼 편집했다. (사진='애니멀봐' 유튜브 캡처)
SBS 장수 프로그램 'TV 동물농장'이 공식 유튜브에서 다리가 아픈 장애견에게 '뒷다리 파업' 등 부적절한 자막을 달고 꾀병을 부리는 것처럼 예고편을 만든 것을 사과했다.

'TV 동물농장' 공식 유튜브 '애니멀봐'는 2일 저녁 [원인도 모른채 갑자기 걷지 못하던 호돌이를 4년 만에 다시 뛰게 만든 건…]이라는 영상을 새로 올렸다. 그러면서 사과 내용이 담긴 댓글을 상단 고정해 두었다.

'애니멀봐'는 "이번 영상 예고의 마지막 부분을 본방송 내용과 다르게 편집하여 여러분들을 불편하게 해 드린 점 진심으로 사과드립니다. 다른 무엇보다도 동물의 입장과 동물을 사랑하는 여러분들의 마음을 더 생각하는 애니멀봐 팀이 되도록 더 노력하고 주의하겠습니다. 다시 한번 고개 숙여 사과드립니다"라고 썼다.

하루 전인 지난 1일, '애니멀봐'는 ["우리집 개 호돌이가 갑자기 걷지 못합니다"]라는 영상을 게재했다. '#동물농장 #집에서애니멀봐 #앉은강아지도일으키는갓찬종'이라는 해시태그를 달았다. 호돌이가 꾀병을 부리다가 이찬종 이삭애견소훈련소 소장으로부터 교정과 훈련을 받고 나서 제대로 걸을 수 있게 된 것처럼 연출·편집했다.

무엇보다 '애니멀봐'는 뒷다리를 끄는 호돌이에게 "뒷다리 파업"이라는 부적절한 자막을 달았다. 엄격하고 무서운 교관 느낌으로 이찬종 소장을 등장시키기도 했다. 그러나 정작 2일 TV 본방송에서 이 소장은 나오지도 않았으며, 호돌이 또한 뚜렷한 원인을 알 수 없을 뿐 장애견이 맞았다. 지극정성으로 호돌이 곁을 지킨 견주의 노력으로 차츰 나아진 것이었다.

시청자들은 장애견인 호돌이에게 '뒷다리 파업'이라는 부적절한 자막을 단 것, 호돌이를 꾀병 부리는 개로 묘사한 것을 강력히 비판했다. 또한 사실과 다른 낚시성 예고편에 관해 시청자들뿐만 아니라 견주를 포함한 호돌이 가족에게도 정식으로 사과해야 한다고 요구했다.

그러자 '애니멀봐'는 기존 ["우리집 개 호돌이가 갑자기 걷지 못합니다"] 영상을 비공개 처리했다. 다만 공식 홈페이지나 SNS에 새 글을 올려 사과하는 대신, 새 영상을 올린 후 사과 내용을 댓글로 밝혔다.

'TV 동물농장'은 올해 4월에도 강아지들이 사료를 먹기 위해 달려드는 장면에 '"COVID-19 마치 유러피안들 사재기하듯"이라는 인종차별 성격의 자막을 달아 뭇매를 맞았다. 당시 제작진은 공식 홈페이지에 사과문을 올려 "제작진의 명백한 잘못"이라며 "자막뿐만 아니라 제작 과정 전반을 보다 꼼꼼하고 세심히 살피는 프로그램이 되도록 노력하겠다"라고 알렸다.

'애니멀봐'는 호돌이 장애견 비하 논란에 휩싸인 예고편 영상을 2일 비공개 처리하고 새 영상을 게시한 후 댓글로 사과했다. (사진='애니멀봐' 유튜브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