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집사부일체' 박나래 "장도연 질투했었다" 고백

윗줄 왼쪽부터 박나래, 장도연 (사진=SBS 제공)
'집사부일체'의 사부로 출연한 박나래가 절친 장도연을 질투했었다며 눈시울을 붉혔다.

오늘(2일) 저녁 방송되는 SBS '집사부일체'에서는 파티 초보들을 위한 '파티 고수' 박나래가 흥을 돋우는 방법을 전격 공개한다. 박나래는 "누구에게나 분출하지 못하고 쌓아두었던 더러운(?) 욕망이 있다"라며 직접 나래바(bar) 직접 기획했으나, 이승기와 김동현 등은 잔뜩 어색한 모습을 노출했다.

이에 박나래는 어색한 분위기를 깨는 방법으로 '베스트 닮은 꼴과 웃긴 닮은 꼴 찾기'를 제안하는 등 '집사부일체' 멤버들이 잘 적응할 수 있도록 발 벗고 나섰다. 다행히 멤버들은 금세 적응해 파티에 빠져들었다는 후문이다.

이날 파티의 클라이맥스는 진실 게임이었다. 박나래는 "도연이를 질투했던 적이 있었다"라고 하며 눈시울을 붉혀 어떤 이야기가 있었는지 궁금증을 자아냈다. 차은우는 연예인에게 고백받은 적이 있는지, 이승기는 최근 속상해서 운 적이 있는지 등의 질문이 돌아갔다.

'사부' 박나래와 장도연이 꾸미는 나래바 파티는 오늘(2일) 저녁 6시 25분 SBS '집사부일체'에서 볼 수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