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광현 어쩌나' 美 STL, 연이틀 확진-경기 취소

코로나19 확산으로 세인트루이스-밀워키의 경기가 취소된 밀러 파크.(사진=연합뉴스)
메이저리그(MLB) 세인트루이스 구단에 코로나19 확진자가 추가로 발생했다. 좀처럼 등판 기회를 얻지 못하던 마무리 김광현(32)은 경기 취소로 더욱 등판할 여지가 줄게 됐다.

MLB 홈페이지는 2일(한국 시간) "세인트루이스 선수 1명과 복수의 관계자가 추가로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고 전했다. 이어 "밀워키의 밀러 파크에서 열릴 예정이던 세인트루이스와 밀워키의 경기가 취소됐다"고 덧붙였다.

연이틀 확진자 발생과 경기 취소다. 세인트루이사는 지난 1일 선수 2명의 감염이 확인돼 당일 밀워키 원정이 취소된 바 있다.

일단 MLB는 3일 두 구단의 경기를 7이닝으로 단축한 더블헤더로 치를 예정이다. 그러나 추가 확진자 발생 가능성을 배제할 수 없어 3일 경기도 치러질지 미지수다.

MLB는 이미 마이애미에서 선수와 코치 등 21명의 확진자가 무더기로 발생했다. 마이애미와 경기를 치른 필라델피아에서도 코치와 스태프 2명이 감염됐다. 이런 가운데 세인트루이스도 확진자가 나온 것이다.

불안감이 증폭되고 있다. 밀워키 외야수 로렌조 케인은 "2020시즌을 치르지 않겠다"며 포기 선언을 했다. 세 아이를 둔 케인은 "가족과 대화 끝에 올 시즌에 참여하지 않기로 했다"면서 "내 주변에 위협이 도사리는 있는데 가족까지 위험에 빠뜨릴 수 없다"고 이유를 밝혔다.

리그는 이미 파행적으로 운영되고 있다. 류현진(33)이 속한 토론토도 필라델피아와 2일 더블헤더와 3일 경기가 취소됐고, 워싱턴과 마이애미의 경기도 연기된 상황이다.

하지만 MLB는 리그 강행 방침을 고수하고 있다. MLB는 MLB 사무국은 "다음 주에는 마이애미와 필라델피아도 경기를 치른다"고 밝혔다. 마이애미는 5~7일까지 볼티모어와 4경기를 펼친다. 필라델피아는 4일부터 뉴욕 양키스와 만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