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정민×박정민 '놀토'에 떴다…역대급 '받쓰' 존재감

'한국 영화 초성 퀴즈'에 황정민 "왜 제 영화만 내느냐" 항의
'신동엽과 동창' 황정민, 풋풋한 대학생 시절 일화도 공개
박정민 긴장하다 '받쓰' 능력자로 변신…'투정민' 연기수업까지

(사진=tvN 제공)
tvN '놀라운 토요일-도레미 마켓'에 배우 황정민·박정민이 출연해 웃음을 선사한다.

1일 방송되는 '놀라운 토요일'(이하 '놀토')에는 '다만 악에서 구하소서' 배우 황정민·박정민이 등장했다.

황정민은 대학 동기 신동엽에 대해 "예나 지금이나 의외인 사람 같다"며 "신동엽 외모가 진중한 느낌은 살짝 없는데 대학생 때 전체 동아리 회장을 맡았다. 지금도 리더십이 있어서 '놀토'를 오래 이끄는 것 같다"고 설명했다.

이에 신동엽은 "의외의 끝은 황정민이다. 학창 시절에 연기를 한 번도 안 하고 늘 스태프로 일만 하다 졸업 후 갑자기 영화에 나왔다"면서 "연기를 어떻게 할지 걱정했는데 너무 잘하더라"고 화답했다.

박정민은 '놀토'에 대한 남다른 애정을 밝혔다. 특히 도레미들 중 넉살을 흠모해 자신이 출연한 영화에 참고했다고 밝혀 눈길을 끌었다. 평소 '놀토'를 즐겨 본다는 황정민에게도 만나고 싶었던 멤버가 있었냐고 묻자 "딱히"라며 말끝을 흐려 웃음을 안겼다. 또한 황정민은 시장 음식에 대한 확고한 취향을 드러내는 등 솔직한 입담으로 분위기를 이끌었다.

이날은 멤버들을 당황하게 만든 고난도의 받아쓰기 문제가 출제됐다. 박정민은 다소 긴장한 듯한 모습을 보인 것도 잠시, 뛰어난 촉으로 가사를 해석하고 문장까지 완성하며 '받쓰'(받아쓰기) 능력자의 면모를 과시했다.

황정민은 동네 아저씨 같은 친근함으로 구수한 노래 실력을 선보이고, 갑자기 노안을 고백하는가 하면, '받쓰'는 뒷전인 채 요리 국물이 졸아버릴까 노심초사했다.

붐은 황정민·박정민으로부터 연기 노하우를 전수받아 시선을 모았다. 그간 멤버들이 정답을 맞힐 때마다 어색한 표정 연기로 도레미들의 웃음거리가 됐던 붐이 쉬는 시간에 이들을 찾아가 연기 수업을 부탁한 것. '투정민'이 알려준 꿀팁은 과연 무엇일지, 붐은 일취월장한 연기력을 뽐낼 수 있을지 궁금증을 높였다.

간식 게임에는 '한국 영화 초성 퀴즈'가 등장했다. 황정민과 박정민은 반전 실력을 발휘했다는 후문이다. "영화의 출연 배우 힌트는 황정민"이라는 붐의 말에 "제가 나왔던 영화인가? 기억이 없다"를 연발하던 황정민은 급기야 "왜 제 영화만 내느냐"고 항의했다.

이밖에도 황정민과 김동현의 매직 쇼, 박정민의 엄앵란 성대모사까지 즐거움으로 꽉 채운 tvN '놀라운 토요일-도레미 마켓'은 오늘(1일) 저녁 7시 40분에 방송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