텍사스, 샌프란시스코에 2-9 패

추신수. (사진=연합뉴스)
한국인 메이저리거 '맏형' 추신수(38·텍사스 레인저스)가 시즌 첫 홈런을 터트렸으나 팀 패배를 막지 못했다.

추신수는 1일(한국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샌프란시스코 오라클 파크에서 열린 2020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 샌프란시스코 자이언츠와의 방문 경기에 1번 타자 좌익수로 선발 출전, 1회 초 선제 솔로 홈런을 터트렸다.

추신수는 샌프란시스코 우완 선발 로건 웹의 초구 95.6마일(약 154㎞)짜리 포심 패스트볼을 공략해 좌중간 담장을 넘겼다.

앞선 5경기에서 타율 0.077(13타수 1안타)로 부진했던 추신수는 올 시즌 두 번째 안타를 시즌 1호 홈런으로 장식했다.

추신수의 통산 35번째 선두타자 홈런이기도 하다.

2회 초 2사 2, 3루에서 헛스윙 삼진으로 물러난 추신수는 4회 초 2사 1루에서 몸에 맞는 공으로 출루했다. 개인 통산 151번째 몸에 맞는 공이다.

추신수는 7회 초 선두타자로 나서 2루수 앞 땅볼로 물러났다.

추신수는 9회 초 1사 2루에서 샌프란시스코 좌완 구원 샘 셀먼을 맞아 롭 레프스나이더로 교체됐다.

추신수는 3타수 1안타 1타점 1삼진으로 경기를 마쳤다. 시즌 타율은 0.125(16타수 2안타)가 됐다.

텍사스는 2-9로 패했다. 선발 마이크 마이너가 5⅔이닝 9피안타 6실점으로 무너진 것이 패인으로 작용했다.

지난해까지 KBO리그 삼성 라이온즈에서 뛴 다린 러프는 샌프란시스코의 7번 지명타자로 선발 출전해 3타수 2안타 3타점으로 맹활약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