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윤정 "너무 늘었다" 칭찬…'최애앤터' 첫 공연 개최

오색찬란한 트로트 가수 의상 맞춰 입고 무대 위 올라
'최애' 멤버들 실력 향상에 칭찬 쏟아져…역대급 관객도 초대

(사진=MBC 제공)
'최애 트로트 그룹'의 첫 공연에 예상치 못한 관객들이 초대됐다.

1일 방송되는 MBC '최애 엔터테인먼트'에서는 '최애' 멤버들이 우여곡절 끝에 준비한 첫 공연을 시작, 갈고 닦은 실력을 뽐낸다.

이날 방송에서 공연 장소에 도착한 '최애' 멤버들은 위압감이 느껴지는 야외무대에 일동 긴장하는 모습을 보인다. 과연 이들을 이토록 떨게 한 무대는 어떤 모습일지 궁금증을 더한다.

첫 무대에 오른 '최애' 멤버들이 오색찬란한 트로트 가수 의상을 맞춰 입었다. 살짝만 움직여도 반짝이는 셔츠핏이 관객들의 시선을 모을 예정이다.

'최애' 멤버들의 공연을 관람한 장윤정은 일취월장한 실력에 "진짜 너무 늘었다. 그냥 해주는 말이 아니다"라며 칭찬을 쏟아냈다고. 김신영과 이특도 "오디션 볼 때보다 안 떨었다"고 밝혀 공연에 대한 기대감을 높였다.

세계화를 목표로 하는 '최애' 그룹을 위해 역대급 관객을 초대해 더욱 긴장감 넘치는 공연이 펼쳐진다. 관객들의 최애·차애 투표에서 어떤 멤버가 관객들의 마음을 사로잡을지 관건이다.

'최애' 멤버들이 팀워크·안무·라이브까지 소화해야 하는 어려운 첫 미션을 완성도 높은 무대로 보여줄 수 있을지, 최종 멤버로 발탁되기 전보다 실력이 얼마나 향상됐을지 눈길을 모은다.

'최애 트로트 그룹'의 첫 공연은 오늘(1일) 밤 9시 50분에 방송되는 MBC '최애 엔터테인먼트'에서 확인할 수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