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의환향에 역대급 라인업…'히든싱어6' 심상치 않다

'대세 트롯 가수'로 돌아온 모창 능력자 영탁·김수찬
1회 원조가수는 김연자 "꼭 이길 것" 우승 각오
이소라 원조가수로 결국 섭외…비·화사·장범준·김원준·진성도 포함
김종국·장윤정·백지영은 시즌 사상 첫 '리벤지 매치'에 도전

(사진=방송 캡처)
금의환향부터 역대급 라인업까지, JTBC '히든싱어6'가 순항을 시작했다.

'히든싱어6'는 31일 첫 방송부터 4.6%(닐슨코리아 전국 기준)의 시청률을 기록하며 순조로운 출발을 알렸다.

이날 방송에서는 새로운 시즌을 축하하기 위한 축하사절단이 방문했다. 지난 시즌 휘성 모창자인 영탁, 남진 모창자인 김수찬 등은 '대세 트롯 가수'로 돌아와 시청자들의 감회를 새롭게 했다.

김연자의 '아침의 나라에서'를 부른 마지막 축하사절단은 원조가수 대표로 방문한 '진짜' 김연자로 밝혀져 놀라움을 더했다. 가장 중요한 1회 원조가수 역시 김연자였다. '히든싱어'의 팬이었다는 김연자는 "긴장은 되지만 꼭 이길 것"이라고 각오를 다졌다.

여섯 번째 시즌을 장식할 대망의 라인업도 공개됐다. '1일 1깡'으로 화제가 된 비는 물론, 마마무 화사·장범준·김원준·진성이 직접 출연해 '원조가수' 대열에 합류했다. 이들은 한 목소리로 우승에 목표를 두고, "떨어질 리 없다"고 장담했다.

직접 방송에 출연하지 않은 원조가수들도 밝혀졌다. 무엇보다 무대에 있어 '완벽주의자'로 정평난 이소라의 합류가 눈길을 모았다. 이밖에도 김종국·장윤정·백지영이 시즌 사상 첫 '리벤지 매치' 도전에 나설 예정이다.

'히든싱어6'는 매주 금요일 밤 9시 방송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