송혜교·현빈 난데없는 중국발 재교제설 '해프닝'

중국 연예 매체들 네티즌 사진 근거로 두 사람 재교제설 보도
증거된 사진 송혜교·현빈 모습 식별 불가능…SNS에서는 삭제
소식 접한 양측 소속사는 "사실 무근…대응할 가치 없다" 일축

(사진=KBS 제공)
배우 송혜교와 현빈의 중국발 재교제설이 불거진 가운데 양측이 이를 부인했다.

두 사람의 교제설은 일부 중국 연예 매체로부터 제기됐다. 31일 중국 포털사이트 왕이 연애채널 등은 "최근 한 네티즌은 현빈과 송혜교로 추정되는 두 사람이 밤중에 개와 함께 산책하는 모습이 담긴 사진을 인터넷에 공개했다"고 밝혔다.

한 발 더 나아가 "두 사람 재교제설에 확실한 근거가 하나 더 생겼다. 이미 동거하고 있을 가능성도 크다"고 주장했다.

재교제설의 증거가 된 사진에는 어두운 길을 걷는 인물 두 명의 모습이 담겼다. 먼 거리에서 촬영돼 정확히 송혜교와 현빈인지 알 수는 없었다. 이들 매체에 따르면 해당 사진은 네티즌의 SNS에서 삭제된 상태다.

그러나 현빈·송혜교 양측은 재교제설을 강력히 부인했다.

양측 소속사는 언론 대응을 통해 "중국발 소식은 사진도 내용도 전혀 사실이 아니다. 대응할 가치가 없다"고 정확히 선을 그었다.

송혜교와 현빈은 지난 2008년 KBS 드라마 '그들이 사는 세상'에 함께 출연해 연인 관계로 발전했다. 이후 약 2년 간 교제하다가 결별했다.

현빈은 현재 영화 '교섭' 촬영차 요르단에 체류 중이고, 송혜교는 차기작을 검토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