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분위기 좋아' 이승우, 연습경기에서 2경기 연속 골

이승우. (사진=신트트라위던 인스타그램)
이승우(22, 신트트라위던)가 기분 좋은 비시즌을 보내고 있다.

이승우는 31일(한국시간) 벨기에 신트트라위던의 스타연에서 열린 바슬란트-베베런과 비공개 연습경기에서 골맛을 봤다. 신트트라위던은 4대1 대승을 거뒀다.

이승우는 3대1로 앞선 후반 30분 쐐기골을 터뜨렸다. 지난 26일 쥘터바레험과 연습경기에 이은 두 경기 연속 골이다. 쥘터바레험전에서는 페널티킥으로 골을 넣었다.

비록 연습경기지만, 기분 좋은 출발이다.

이승우는 지난해 8월 이탈리아를 떠나 벨기에 신트트라위던으로 이적했지만, 4경기 출전이 전부였다. 하지만 시즌 종료 후 호주 출신 케빈 무스카트 감독이 새롭게 지휘봉을 잡으면서 분위기가 달라졌다. 연습경기에서 꾸준히 기회를 얻고 있다.

한편 신트트라위던은 8월9일 안더레흐트를 상대로 2020-2021시즌을 시작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