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흥민, 토트넘 새 유니폼 모델로 등장

손흥민. (사진=토트넘 핫스퍼 트위터)
손흥민(28, 토트넘 핫스퍼)이 2020-2021시즌 새 유니폼 모델로 변신했다.

토트넘은 30일(한국시간) 홈페이지를 통해 나이키가 제작한 2020-2021시즌 홈, 원정 유니폼을 공개했다.

손흥민은 해리 케인 등과 함께 홈 유니폼을 선보였다. 차기 시즌 홈 유니폼은 토트넘을 상징하는 색깔인 흰색(상의)과 남색(하의)이 주를 이뤘다. 흰색 상의 어깨 부분에도 남색으로 포인트를 줬다.

특히 구단이 공개한 새 유니폼 관련 영상에는 손흥민이 가장 먼저 등장하기도 했다.

원정 유니폼은 짙은 녹색과 검은핵 하의로 구성됐다. 골키퍼 위고 요리스는 주황색 유니폼을 입었다.

토트넘은 "구단의 전통과 현대적인 스트리트 스타일을 결합해 새로운 색상과 대담한 그래픽을 사용했다"면서 "홈과 원정 유니폼 모두 플라스틱 병을 100% 재활용한 폴리에스테르 직물로 만들어졌다"고 설명했다.

공격포인트 30개(18골 12도움)로 최고의 시즌을 보낸 손흥민은 지난 28일 입국해 2주 자가격리를 진행 중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