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상호 '지옥', 초호화 캐스팅…유아인부터 양익준까지

넷플릭스 오리지널로 재탄생할 연상호 감독의 '지옥'이 배우 유아인, 박정민, 김현주, 원진아, 양익준, 김도윤, 김신록, 류경수, 이레 등 초호화 캐스팅을 확정했다.

'지옥'은 예고 없이 등장하는 지옥의 사자들을 맞닥뜨리게 된 사람들이 갑작스런 지옥행 선고를 받으며 겪게 되는 초자연적 현상을 그린다.

'#살아있다' '버닝' '사도' '베테랑> 등 작품마다 잊을 수 없는 강렬한 캐릭터를 만들어온 유아인은 지옥의 사자가 찾아오는 현상이 신의 계시라고 설명하는 신흥 종교 '새진리회'의 수장 정진수 의장 역을 맡았다.

'다만 악에서 구하소서' '사냥의 시간' '시동' '사바하' 등을 통해 다채로운 연기 스펙트럼을 뽐낸 박정민은 새진리회의 진실에 파고드는 방송사 PD 배영재 역으로 변신한다.

최근 OCN 토일드라마 '왓쳐'로 장르극에 도전한 김현주는 새진리회와 그들을 맹목적으로 추종하는 집단인 '화살촉'의 행태에 맞서는 민혜진 변호사 역을 맡아 또 한 번 연기 변신을 꾀한다.

드라마 '라이프', 영화 '돈' '롱 리브 더 킹: 목포 영웅' 등 브라운관과 스크린을 넘나들며 활약 중인 원진아는 배영재의 아내 송소현 역을, 영화 '똥파리'를 통해 충무로의 촉망받는 감독으로 이름을 알린 데 이어 '나쁜 녀석들: 악의 도시' '괜찮아, 사랑이야' 등을 통해 배우로도 활동 중인 양익준은 지옥의 사자 출현 사건을 수사하는 담당 형사 진경훈 역을 맡았다.

'곡성'의 양이삼 부제로 열연하고 드라마 '방법' '반도' '지옥'까지 연상호 감독과의 인연을 이어온 김도윤은 화살촉의 일원을 맡아 광기 어린 연기를 펼친다.

드라마 '방법'에서 충격적인 무당 연기로 강렬한 인상을 남겼던 김신록은 어린 자식들 앞에서 갑작스레 지옥행 선고를 받은 엄마 박정자 역, 드라마 '자백' '이태원 클라쓰'에서 강렬한 연기를 선보인 류경수는 새진리회의 부흥만을 위해 생각하고 행동하는 유지 사제 역을 맡았다.

최근 연상호 감독의 '반도'에서 준이 역을 맡아 맹활약한 이레는 진경훈 형사의 딸 진희정으로 등장해 양익준과 호흡을 맞출 예정이다.

오리지널 시리즈 '지옥'은 '반도' '부산행'의 연상호 감독이 연출과 각본을, '지옥'의 그림을 그린 '송곳'의 최규석 작가가 공동 각본을 맡았다. 제작은 '방법'에 이어 넷플릭스 오리지널 시리즈 'D.P.'를 만들고 있는 레진스튜디오가 진행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