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아라, 11주년 자축 "그리운 멤버들, 우리 팬들 정말 사랑해"

걸그룹 티아라. 왼쪽부터 효민, 큐리, 지연, 은정 (사진=이한형 기자/노컷뉴스 자료사진)
걸그룹 티아라가 11주년을 자축했다.

티아라 소연은 29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글을 올려 "20090729, 20200729 오늘 티아라와 소연이의 데뷔 11주년이에요. 축하해 주셔서 너무 감사합니다 ♡ 하루빨리 온 세계가 다 건강해져서 멀리 계신 팬분들께도 하루빨리 찾아뵙는 날이 오길 바래요. 사랑합니다"라고 썼다.

티아라 효민도 인스타그램에 그동안 발매한 티아라 앨범이 펼쳐진 사진을 올린 후 "11주년 축하해 주셔서 감사해요. 매번 받기만 해서, 그리고 보답하겠다 말로만 해서 미안해요. 표현은 잘 못 하지만 늘 가까이에 있어도 고맙고 그리운 멤버들, 그리고 내 청춘 함께해 준 우리 팬들 정말 많이 사랑해…! 2009년 7월 29일로부터 11년이 지난 오늘"이라는 글을 남겼다.

티아라 은정은 "T-ARA Debut 11th anniversary♥ 11년 동안 함께해 줘서 고마워 :) 소중한 내 기억들"이라고, 티아라 지연은 "11주년 축하해주신 많은 분들께 감사합니다. 그때의 추억과 모든 순간들이 얼마나 소중하고 그리운지 많이 느낀 오늘입니다. 고맙고 사랑합니다. 그리고 보고 싶습니다"라는 인스타그램 글을 통해 11주년을 자축했다.

티아라는 2009년 싱글 앨범 '거짓말'로 데뷔한 걸그룹이다. '보핍보핍', '처음처럼', '너 때문에 미쳐', '롤리폴리', '섹시 러브', '크라이 크라이' 등 수많은 히트곡을 남겼다. 티아라는 큐리, 소연, 지연, 은정, 효민 6인조로 출발했다가 화영, 아름 등이 합류했고, 2017년 마지막 미니앨범 발매 당시에는 지연, 효민, 은정, 큐리 4인조로 활동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