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낙원의 밤', 제77회 베니스영화제 비경쟁 부문 초청

공식 초청작 중 유일한 한국영화

(사진=NEW, ㈜영화사 금월 제공)
'신세계' '마녀' 박훈정 감독의 신작 '낙원의 밤'이 제77회 베니스 국제 영화제 비경쟁 부문 초청작으로 선정됐다.

'낙원의 밤'은 조직의 타깃이 된 한 남자와 삶의 끝에 서 있는 한 여자의 이야기를 그린 작품이다.

제77회 베니스 국제 영화제가 28일 낮 11시(현지 시간) '낙원의 밤'이 비경쟁 부문(Out of Competition)에 초청됐다고 발표했다.

한국 장편 영화가 베니스 국제 영화제에 초청된 것은 2016년 김지운 감독의 '밀정' 이후 4년 만이다. 또한 '낙원'은 올해 공식 초청작 중 유일한 한국 영화라는 점에서 더욱 주목받는다.

베니스 국제 영화제 알베르토 바르베라 집행위원장은 "'낙원의 밤'은 최근 몇 년간 한국 영화계에서 나온 가장 뛰어난 갱스터 영화 중 하나"라며 "박훈정 감독은 정형화되지 않은 복합적인 캐릭터를 바탕으로 한 각본 집필 능력과 더불어 인상적이고 거장다운 연출력으로 전폭적인 관심을 받을 만한 작가다. 분명히 그의 이름은 앞으로 더욱 많이 알려질 것"이라고 말했다.

박훈정 감독은 "아름다운 남녘의 제주 바다와 하늘을 담고 그 안에 핏빛으로 얼룩진 이야기를 펼쳐 놓았다. 배경과 스토리가 주는 아이러니함을 관객들이 각각의 입장에서 흥미롭게 지켜봐 주셨으면 좋겠다" 고 공식 초청에 대한 소감을 전했다.

'낙원의 밤'은 '밀정' '안시성'을 통해 매력을 발산한 배우 엄태구와 '죄 많은 소녀'에서 압도적인 연기로 호평을 받은 전여빈, '독전'에서 잊지 못할 악역을 완성한 차승원이 함께해 기대를 모은다. 여기에 이기영, 박호산까지 합류해 어떤 앙상블을 빚어낼지 관심이 쏠린다.

박훈정 감독의 신작 '낙원의 밤'은 오는 9월 영화제 프리미어를 통해 전 세계 최초로 선보인다.

제77회 베니스 국제 영화제는 이탈리아 베니스 리도섬에서 오는 9월 2일부터 12일까지 열릴 예정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