햇반, 선미 '보라빛 밤' 무단 차용 후 사과 "깊이 반성"

선미 이름, 곡 제목, 시그니처 포즈 등 활용해 홍보용 콘텐츠 17일 게시
저작권 의식 없다는 비판받고 22일 사과문 올렸으나 현재는 찾아볼 수 없는 상태

가수 선미 (사진=메이크어스엔터테인먼트 제공)
CJ제일제당 즉석밥 브랜드 햇반이 가수 선미의 곡 '보라빛 밤'을 무단 차용한 콘텐츠를 인스타그램에 게시했다가 비판을 받고 사과했다.

22일 CJ햇반 공식 인스타그램에는 긴 글이 올라왔다. 햇반 SNS 담당자는 "지난 7월 17일 햇반 공식 계정에 업로드된 가수 선미 님의 '보라빛 밤'을 소재로 한 콘텐츠로 인해 가수 선미 님과 팬분들, 해당 글로 불쾌감을 느끼신 분들, 무엇보다 해당 아이디어를 온라인에 처음 게시하신 원작자분께 심려를 끼쳐드려 죄송합니다"라고 썼다.

이어 "해당 콘텐츠 소재는 인스타그램 DM을 통해 다수 제공받았으며, 이를 SNS에 빠르게 반영하고자 하는 과정에서 미흡한 판단으로 사전 확인이 필요한 부분들을 고려하지 못했습니다. 최초 게시하신 분과 아티스트에 대한 깊은 배려와 존중 없이 게시물을 제작, 운영한 데 대해 깊이 반성하고 있습니다"라고 설명했다.

햇반 SNS 담당자는 "모든 분들의 말씀과 질책 하나하나 무겁게 받아들이고 있으며 해당 게시물은 즉시 삭제 조치, 해당 아이디어 최초 게시자분께 연락 드려 가능하다면 직접 찾아뵙고 사과드리도록 하겠으며 사례할 수 있도록 하겠습니다. 가수 선미 님께도 진심으로 사과 말씀드리며 별도 연락을 드리도록 하겠습니다"라고 알렸다.

햇반 SNS 담당자는 "상기 조치는 모두 진행 상황을 확인하실 수 있도록 지속 업로드해 드리겠습니다. 다시 한번 모든 분들께 사과 말씀드리며 여러분들의 의견 소중히 하며 소통할 수 있는 햇반이 되겠습니다"라고 전했다.

햇반은 지난 17일 공식 인스타그램에 선미의 곡 '보라빛 밤'과 선미의 시그니처 포즈가 어우러진 게시물로 '흑미밥'을 홍보했다. "선미… 아니 흑미가 부릅니다. 보라빛밥"이라는 홍보 문구가 포함돼 있었다.

'보라빛 밤' 원곡자인 선미는 해당 게시물에 좋아요를 눌렀고 '저 부르셨어요?'라는 댓글을 달았다. 그러자 햇반은 "안녕하세요 선미 님, 최근 너무 핫한 보라빛밤과 햇반의 흑미밥 제품이 맞아떨어지는 요소가 있어 선미 님의 보라빛밤을 언급하며 시그니처 손동작 등을 패러디했는데, 이 점이 혹시라도 불편을 드린 것은 아닌지 먼저 양해의 말씀을 드립니다. 콘텐츠에서 언급하였듯 햇반에서 선미 님과 보라빛밤을 응원하는 의미로 실제 보라빛밥(흑미밥) 제품을 한가득 선물로 보내드리고 싶은데요. 괜찮으시다면 DM 확인 부탁드립니다. 감사합니다"라고 썼다.

네티즌들은 햇반이 곡과 시그니처 포즈 등에 관한 원작자의 허락이나 동의를 구하지 않은 채로 저작권 의식 없이 제품 홍보하는 광고 목적 게시물을 올린 점을 강하게 비판했다. 사실상 무단 차용 게시물을 올린 후에야 게시물을 올리게 된 배경을 설명을 내놨지만, 그 내용이 부실했다는 점도 도마 위에 올랐다.

햇반은 무단 차용 콘텐츠 사후 조처와 관련해 진행 상황을 확인할 수 있게 지속적으로 업로드하겠다고 밝혔으나, 23일 낮 12시 58분 현재 햇반 공식 인스타그램에는 22일 올린 해당 사과문을 찾아볼 수 없는 상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