韓 올림픽 여자배구, 일본·세르비아·브라질 등 A조 편성

한국 여자배구대표팀 자료사진 (사진=국제배구연맹 제공)

국제배구연맹(FIVB)이 2021년에 열릴 제32회 도쿄올림픽 여자배구 조편성 및 경기 일정을 공식 발표했다.

한국(9위)은 일본, 세르비아(3위), 브라질(4위), 도미니카(10위), 케냐(23위)와 함께 A조에 편성됐다. B조는 중국(1위), 미국(2위), 러시아(5위), 이탈리아(8위), 아르헨티나(11위), 터키(12위)로 결정됐다. 개최국 일본을 제외한 나머지 팀들은 세계랭킹에 따라 B조부터 나선형 형태로 배치됐다.

한국 대표팀은 2021년 7월 25일 브라질과 첫 예선 경기를 갖는다. 이어 27일 케냐, 29일 도미니카, 31일 일본, 8월 2일 세르비아와 맞붙는다.

8강전은 8월 4일에 열리며 6일 4강전을 거쳐 8일 결승전이 펼쳐진다.

2020년도 아시아배구연맹(AVC)컵 대회도 취소됐다. 아시아배구연맹은 코로나19 속에서 대회 개최가 가능한 국가를 물색했지만 최종 취소하기로 했다. 코로나19가 진정된다면 2021년 1~2월 아시아 청소년, 유스 남녀 대회 개최는 가능하다.

대한배구협회는 코로나 상황을 지켜보며 하반기 중 청소년, 유스 남녀 대회 참가 여부를 결정할 계획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