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세정-오하영, 여자 축구팀 루머 해명 "남자팀과 교류 無"

왼쪽부터 구구단 김세정과 에이핑크 오하영 (사진=노컷뉴스 자료사진)
구구단 김세정과 에이핑크 오하영이 여자 축구팀 'FC 루머'에 관한 뜬소문을 해명했다.

김세정은 지난 19일 자신의 인스타그램 스토리에 [여자+남자 연예인, 축구 동호회 공개…'김새론부터 임영웅까지']라는 기사 제목을 캡처하고 "아… 아아 이게 아닌데…"라고 썼다.

김세정은 "남자팀과 여자팀은 전혀 관계가 없는, 관계가 없을, 교류조차 전혀 한 적이 없고 하지 않을, 누가 있는지도 모르며 서로 궁금하지 않은 그런 사이입니다!"라며 남자팀과의 친목은 없다고 강조했다.

이어 "정말 그냥 축구가 좋아서, 축구를 배워보고 싶어서, 좋은 취미를 찾고 싶어서 모인 단체"라며 "연예인뿐만 아니라 일반인분들도 계십니다. 개인 사생활 보호에 연예인인 저희가 먼저 신경 쓰지 못한 점 생각이 짧았습니다"라고 전했다.

에이핑크 오하영 역시 자신의 트위터에 글을 올려 "여자 외의 다른 분들과의 접촉은 전혀 없는 그냥 오로지 축구가 좋아서 모인 멤버들이에요! 걱정 섞인 얘기들이 오가는 것 같아서 얘기해주고 싶어서요..!"라고 밝혔다.

오하영은 "축구를 좋아하는 사람들로 만들어진 여자팀이고 열심히 땀 흘리고 운동하는 보람에 다들 운동하게 됐어요. 오해와 추측으로 여러 가지 얘기들이 생긴 것 같아요"라며 "남자팀과는 무관한 팀이고 본 적도 같이 축구를 해 본 적도 없어요!"라고 해명했다.

이어 "시국이 시국인지라 조심해서 최근에 모인 팀이에요. 빵다(팬클럽)들이 걱정한다면 더욱더 조심할게요!"라며 "오해하게 만들어 죄송합니다. 그리고 도를 넘은 악성 댓글과 글에는 회사와 상의해 대응할 예정입니다"라고 알렸다.

김세정과 오하영은 각자의 인스타그램에 여자 축구팀 'FC 루머' 창단식으로 보이는 사진을 올렸다. 이 사진에는 두 사람을 비롯해 트와이스 지효와 미나, EXID 정화, 김새론 등 18명의 뒷모습이 나타나 있었다. 사진이 게시된 후 일부 네티즌들은 남자 축구팀과의 친목 도모를 위해 만들어진 팀이 아니냐며 억측을 제기했고, 두 사람은 해명에 나섰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