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성훈에 김지우까지…故 미우라 하루마 '애도 물결'

일본 연예인들 SNS에 비통한 애도글…김지우, 추성훈 등도 동참
김지우, "4년 전 킹키부츠 대기실서 만남…믿고 싶지 않아"
추성훈, "미우라 하루마씨 사망, 진짜인가" 충격 감추지 못해

일본 배우 미우라 하루마. (사진=김지우 SNS 캡처)
일본 톱스타 배우 미우라 하루마(三浦春馬)가 사망하면서 일본 전역이 비통함에 잠겼다. 일본 유명 연예인들부터 배우 김지우까지 고(故) 미우라 하루마를 향해 애도의 뜻을 표했다.

김지우는 19일 SNS에 4년 전 뮤지컬 킹키부츠 대기실에서 미우라 하루마를 만났던 이야기를 공개했다.

그는 "4년 전 킹키부츠 로렌으로서 신나게 공연을 끝내고 대기실에 들어왔는데 어디선가 본 듯한 남자 한분이 들어왔다. 일본 킹키부츠에서 롤라 역할을 찰떡같이 소화하던 미우라씨였다"면서 "반가운 마음에 인사도 나누고 짧은 일본어 실력으로 공연 재미있게 봤냐는 서투른 질문에 '최고였다'고 엄지손가락을 치켜세워줬다"고 당시를 회상했다.

이어 "다른 언어, 다른 나라에서 공연을 하고 있지만 같은 마음으로 공연하고 있고, 또 공연을 사랑하고 있다는 마음을 충분히 느낄 수 있었기에 괜히 마음이 따뜻해지고 뿌듯했었다"고 덧붙였다.

마지막으로 김지우는 "친한 사이는 아니어도, 잘 아는 사이가 아니어도, 같은 나라 사람이 아니어도, 기사를 보고 믿고 싶지 않았는데 왠지 허전함에 잠이 안 오는 새벽이다. 삼가 고인의 명복을 빈다. R.I.P"이라고 미우라 하루마를 추모했다.

소식을 접한 추성훈도 지난 18일 SNS에 글을 올려 "미우라 하루마씨…진짜인가"라며 충격을 감추지 못했다.

축구선수 혼다 케이스케는 극단적 선택을 한 미우라 하루마의 사망을 두고 일본 사회의 높은 자살률을 언급했다.

혼다 케이스케는 같은 날 SNS에 "지금까지 자살하는 사람을 책망해 왔다. 현재도 죽지 말라는 마음은 변하지 않지만, 20년 이상이나 청년 자살자 수가 세계에서 가장 많은 일본이, 사회가, 그리고 바꾸기 위한 행동을 하지 않는 우리들이 무엇보다 죄가 많지 않나"라고 되물었다.

드라마 '고쿠센'에 함께 출연했던 배우 겸 모델 유지는 미우라 하루마의 사망 소식을 믿을 수 없다는 심경을 전했다.

유지는 18일 SNS에 "하루마 거짓말이겠지. 믿고 싶지 않다"며 "바로 어제도 '고쿠센 동료들이 활약하고 있으면 기쁘다'는 하루마의 말을 직원에게 말했다. 하루마, 너무 빨리 갔지만 다시 만나면 그 때처럼 맥주로 건배하자. 또 만나"라고 슬픔을 감추지 못했다.

미우라 하루마와 함께 호리코시 고등학교를 졸업한 배우 아유카와 타이요는 미안한 마음에 말을 잇지 못했다.

그는 18일 SNS에 "하루마 왜 그랬어, 왜 그런 거야. 3년 동안 같이 지냈던 친구잖아. 몇 번이나 공책 빌려줬고, 라면도 먹었잖아. 같이 노래방 갔잖아"라며 "연락해서 이야기를 들을 걸 그랬어. 같이 (술을) 마실 걸 그랬어. 눈치채지 못해서 미안해"라고 침통해 했다.

인기 배우 키치세 미치코 역시 애도를 표했다. 키치세 미치코는 미우라 하루마의 드라마 첫 주연작에서 함께 연기한 인연이 있다.

그는 19일 SNS에 글을 올려 "말이 되지 않는다. 가슴이 조여드는 느낌이다. 너무 외롭고, 너무 괴로워서 믿고 싶지 않다"며 "내게 있어 남동생과 같은 존재로, 머리가 좋고 재주가 있어 정말로 훌륭한 배우였다. 하루마, 한번 더 보고 싶어. 부탁이니까 꿈이었으면 좋겠다. 아직 현실을 받아들일 수 없다"라고 호소했다.

18일 일본 현지 매체 보도에 따르면 미우라 하루마는 이날 오후 1시쯤 도쿄 미나토구 자택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 향년 30세.

미우라 하루마를 발견한 사람은 매니저인 것으로 알려졌다. 이날 예정된 스케줄에 나타나지 않자 집을 방문했고, 숨진 그를 발견한 것이다.

아역 배우 출신인 미우라 하루마는 영화 '고쿠센3' '너에게 닿기를' '진격의 거인' 등으로 우리나라에도 이름을 알렸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