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신혜-유아인 주연 '#살아있다', 6월 말 개봉

(사진=영화사 집, 롯데엔터테인먼트 제공)
배우 박신혜와 유아인 주연의 영화 '#살아있다'가 6월 말 개봉을 확정하고, 런칭 포스터 2종을 공개했다.

'#살아있다'(감독 조일형)는 원인불명 증세의 사람들이 공격을 시작하며 통제 불능에 빠진 가운데 데이터, 와이파이, 문자, 전화 모든 것이 끊긴 채 홀로 아파트에 고립된 이들의 이야기를 그린 생존 스릴러다.

공개된 포스터에는 정체불명의 존재들을 피해 아슬아슬하게 아파트 난간에 매달려 휴대폰 신호를 잡으려고 하는 유일한 생존자 준우(유아인)의 모습이 담겨 있다.

또 다른 포스터에는 아파트에 고립된 또 한 명의 생존자 유빈(박신혜)의 일촉즉발 상황이 담겨 있어 긴장감을 자아낸다.

당초 '#얼론'(#ALONE)이라는 제목이었으나 '#살아있다'로 바꿔 오는 6월 말 관객들을 만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