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탈리아 프로배구, 코로나19 피해 전격 중단

이란 배구도 사실상 무기한 중단

아시아 대륙 외에 가장 빠르게 코로나19가 퍼지고 있는 이탈리아는 많은 관중이 모이는 스포츠 경기의 중단을 권고했다. 이에 프로배구는 리그 중단을 결정했고, 프로축구는 무관중 경기를 선택했다. 사진은 방역 작업을 진행하는 국회의사당의 모습.(노컷뉴스DB)
코로나19의 확산 공포는 비단 아시아만의 문제가 아니다.

'월드오브발리닷컴'은 25일(한국시간) "코로나 19의 확산을 막기 위해 이탈리아 프로배구가 리그를 중단한다"고 전했다.

이탈리아 프로배구는 24일 여자리그가 일정을 중단한 데 이어 남자리그도 멈췄다. 최소 3월 2일까지는 이탈리아 내 모든 배구 관련 행사가 중단된다.

이탈리아배구연맹은 자국 리그의 중단뿐 아니라 이탈리아 클럽의 유러피언컵 출전도 불투명한 만큼 이에 대한 논의를 유럽배구연맹(CEV)에 요청했다.

이는 이탈리아 체육부의 권고 때문이다. 코로나19의 빠른 확산에 이탈리아 체육부는 많은 관중이 모이는 스포츠 경기의 중단을 권고했다. 배구는 이를 받아들였고, 축구는 코로나19 확진자가 많은 롬바르디아 등 북부지역 6개 주에서 열리는 경기를 무관중으로 치르기로 했다.

24일까지 코로나19로 7명이 사망하고 확진자만 229명에 달하는 이탈리아는 아시아 대륙 밖에서 가장 빠르게 코로나19가 퍼지고 있다. 중국과 일본, 한국에 이어 네 번째로 많은 수치다.

이탈리아뿐 아니라 이란도 리그를 중단했다. 이란 남녀배구가 중단된 이유 역시 코로나19 때문이다. 다만 이란은 재개 시점을 특정하지 않아 사실상 무기한 중단을 선언했다.

아시아뿐 아니라 전 세계적으로 코로나19가 빠르게 확산하는 가운데 V-리그는 25일부터 무관중 경기로 잔여 일정을 소화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