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의조 3골’ 한국, 우즈벡 넘고 4강 간다

바레인전 이어 황의조의 대회 두 번째 해트트릭

27일 오후(현지시간) 인도네시아 브카시의 패트리어트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남자축구 8강전 대한민국 대 우즈베키스탄 전반 경기에서 황의조가 두번째 골을 터트리고 환호를 하고 있다.(브카시=이한형 기자)
황의조(감바 오사카)의 해트트릭이 한국 축구의 아시안게임 2연패 희망을 살렸다. 황희찬(잘츠부르크)도 페널티킥 결승골을 넣고 마음의 짐을 덜었다.

김학범 감독이 이끄는 23세 이하(U-23) 축구대표팀은 27일(한국시각) 인도네시아 브카시의 패트리엇 찬드라바가 스타디움에서 열린 우즈베키스탄과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남자 축구 8강에서 해트트릭을 달성한 황의조의 맹활약을 앞세워 연장 접전 끝에 4대3으로 승리했다.

16강에서 ‘우승 후보’ 이란을 2대0으로 꺾고 8강에 진출한 한국은 지난 1월 아시아축구연맹(AFC) U-23 챔피언십에서 우승한 우즈베키스탄과 7골을 주고받는 접전 끝에 극적인 승리를 거뒀다.

우승 후보의 맞대결, 특히 ‘창과 ‘창’의 대결로 기대를 모았던 한국과 우즈베키스탄의 8강은 한국의 와일드카드 공격수 황의조가 단연 빛났다.

전반 5분과 35분, 후반 30분에 연거푸 골을 터뜨린 황의조는 이번 대회에서만 8번째 골을 기록하며 득점 선두자리를 더욱 굳건히 지켰다. 결승골이 된 황희찬의 페널티킥을 얻은 주인공도 황의조다.

하지만 이 경기에서 와일드카드 골키퍼 조현우(대구)를 대신한 송범근(전북)이 3실점하며 연장까지 치러야 했고 결국 황의조가 연장 후반 11분에 얻은 페널티킥을 황희찬이 키커로 나서 경기 종료 2분을 남기고 결승골의 주인공이 됐다.

이번 대회에서 부진한 활약으로 마음 고생이 컸던 황희찬은 4강 진출을 이끄는 페널티킥을 성공하며 승리를 선사했다.

27일 오후(현지시간) 인도네시아 브카시의 패트리어트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남자축구 8강전 대한민국 대 우즈베키스탄 후반 경기에서 황의조가 세번째 골을 터트리고 있다. (브카시=이한형 기자)
초반부터 강한 압박으로 우즈벡의 실수를 유도한 한국은 경기 시작 5분 만에 황의조 골로 앞서나갔다. 역습상황에서 손흥민(토트넘)의 단독 돌파에 이은 패스를 황의조가 오른발로 잡아 페널티 박스 오른쪽에서 마무리했다.

이른 시간에 터진 선제골로 경기는 더욱 빠르게 본궤도에 올랐다. 대회 첫 실점을 기록한 우즈베키스탄은 전반 17분 만에 공중볼을 어설프게 처리한 한국의 수비 실수를 틈타 동점골을 뽑았다.

동점을 허용한 한국은 전반 22분 만에 앞서 상대 선수와 충돌로 쓰러졌던 장윤호(전북)가 이진현(포항)과 교체되는 악재까지 맞았다. 하지만 전반 35분 이진현이 태클로 뺏은 공을 황인범이 황의조에게 전달했고, 황의조가 페널티 박스 바깥에서 골대 구석으로 꽂히는 중거리포로 멀티골을 성공했다.

1골을 앞선 채 후반을 시작한 한국은 후반 8분과 11분에 연속 실점하며 순식간에 역전당했다. 후반 8분에는 송범근이 각도를 좁히고 일대일 기회에서 슈팅 저지에 나섰지만 좁은 틈 사이로 정확한 슈팅이 들어왔다. 후반 11분에는 상대의 슈팅이 수비수의 발에 맞고 굴절되는 자책골 불운까지 있었다.

하지만 한국은 후반 30분 우즈벡 수비의 헛발질로 공을 가로챈 손흥민의 패스를 받은 황의조가 이 경기 자신의 세 번째 골을 성공하며 연장으로 승부를 이끌었다. 연장 전반 14분에는 경고 누적으로 상대 선수가 퇴장당해 수적 우위를 잡았고, 결국 연장 후반 13분 황의조가 얻은 페널티킥을 황희찬이 성공하며 치열했던 경기에서 승리를 가져왔다.

이 승리로 대회 4강에 오른 한국은 베트남-시리아의 승자와 29일 저녁 6시 치비농의 파칸사리 스타디움에서 결승 진출을 다툰다.

이 시각 주요 뉴스

스포츠 영상

많이 본 뉴스